송지효 동생 소원 이뤘다... 누나 한 대만 때리고파

기사입력 2017-03-19 18:57:20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송지효의 동생 천성문 씨가 ‘런닝맨’에 떴다. 



19일 SBS ‘런닝맨’에선 송지효 천성문 남매가 동반 출연했다. 



아지트 미션을 위해 송지효가 동생을 호출했다. 동생에게 전화를 걸어선 “내가 대본 볼 때 쓰는 탁자 있지 않나. 그거 가지고 나오라”고 주문했다. 



동생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탁자를 들고 나오자 이광수는 “성문아, 정신 차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여기에 성문 씨는 “이 탁자는 누나가 맥주 마실 때 쓰는 테이블이다”란 폭로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제 송지효가 성문 씨의 소원을 들어주면 이 탁자는 런닝맨의 것이 되는 바다. 성문 씨의 소원은 송지효를 때리는 것. 성문 씨가 소원을 이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