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vs이국주vs온시우, 현재 상황 정리

기사입력 2017-03-20 11:18:20




▶ 시작은 이국주의 인스타그램이었다. 이국주는 지난 19일 자신과 슬리피가 출연하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 관련 기사에 달린 악플을 캡처해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 이국주는  "너네 되게 잘 생겼나봐. 너네가 백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 "저 상처 안 받아요. 그런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 거임" 등 악플러를 겨냥한 글을 덧붙였다.


▶ 이국주의 글은 곧바로 기사화 됐고, 각종 SNS로 확산됐다. 온시우는 이 기사에 '댓글로 조롱 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 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은 어땠을까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 이국주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자 출연자에게 과감한 스킨십을 시도한 것을 공개 비난한 것.


▶ 이 댓글을 남긴 온시우가 영화 '그렌델', 연극 '연애특강' 등에 출연한 배우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이국주의 악플러 겨냥 논란 이후 '무명배우의 노이즈 마케팅' 논란까지 추가로 불거진 상황이다.



▶ 이국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을 삭제했다. 온시우 역시 SNS 계정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20일 오전 11시 현재 온시우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전부 '공개' 상태다.



사진 = 이국주, 온시우 인스타그램



윤효정 기자 eichi@news-ade.com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