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의 솔로' 이해리 "4월 신곡 전쟁, 마음 내려놨다"

기사입력 2017-04-21 14:43:08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가요계 여성 보컬 가창력 '끝판왕'으로 불리는 다비치 이해리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올랐다.



이해리는 '스케치북'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이소라의 ‘제발’로 첫 무대를 꾸몄다. 최근 MBC ‘복면가왕’에서 52대 가왕을 차지한 이해리는 ”특유의 현란한 손동작 때문에 들켰다“라고 말하며, 잼잼을 하는 듯한 손 모양과 망치질하는 듯한 손동작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낸 이해리는 시크하고 도도한 버전의 'Black h'와 눈물 쏙 빼는 아련한 발라드 버전의 'White h' 두 가지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날 그녀는 녹화일 기준으로 아직 공개 전인 타이틀곡이자 'White h' 콘셉트의 대표곡 ‘미운 날’을 선보였다.



“눈물 철철 발라드”라고 이 곡을 소개한 이해리는 “강민경이 노래 듣고 너무 슬퍼서 밥맛 떨어졌다고 했다. 옛 남자들이 스쳐갔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Black h' 콘셉트의 대표곡이자 선우정아의 참여로 화제에 오른 선공개곡 ‘패턴’을 공개했는데, “짜증을 장전하고 불러야 하는 노래”라고 말하며 다비치 때에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은지, 이해리, 카더가든, 예성이 출연한 '스케치북'은 오는 22일 토요일 밤 12시 KBS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우인기자 jarrj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