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리폿] "韓日=갑을?"…'군함도' 류승완 日기자에 일침

기사입력 2017-06-15 12:16:27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한일관계가 갑을관계도 아니고..해결할 건 해결해야죠."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 외유내강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의 소재와 배경이 된 군함도는 19세기 후반부터 1950-60년대까지 미쓰비시 사의 탄광 사업으로 번영을 누린 곳이지만, 그 이면에는 강제 징용돼 끌려온 조선인의 희생이 감춰져 있는 곳이다. 일본은 이러한 과거는 지우고 군함도를 근대화의 상징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했다.



앞서 일본 극우 성향의 산케이 신문은 "'군함도' 속 소년광부는 날조한 내용이다. '군함도'는 거짓이다. 군함도는 지옥도가 아니었다"라는 비난 기사를 실어 논란을 빚었다.



이날 현장에는 일본 아사히 신문 기자가 자리했다. 이 기자는 류승완 감독에게 '군함도'의 실화 비중과 영화의 흥행이 한일관계에 끼칠 영향에 대해 물었다. 순간 현장에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류승완 감독은 "사실 함유량이 몇 프로라고 말할 순 없겠지만, 많은 조선인이 자신의 의도와 다르게 강제 징집된 것은 사실이다. '군함도'가 다큐멘터리라고 생각해 만들진 않았다"라며 "'군함도'는 영화적 박력이 중요한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돌직구를 던졌다. 류승완 감독은 "좋아하는 일본, 영화, 감독, 음식, 친구도 많다. 한일 관계가 진심으로 잘 풀리길 바라는 사람이다. 그럼에도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고, 해결할 건 해결하고 넘어가야 한다"라며 "경우와 도리가 옳아야 좋은 관계가 형성되는 것 아닌가. 우리가 갑을관계도 아니잖나"라고 일갈했다.



이어 류승완 감독은 "영화가 공개되고 나서 이러한 우려는 해소될 것이다. 극단적 민족주의에 의존하는 감성팔이, 국뽕 영화 아니다. 전쟁영화가 아닌 사람에 관한 영화다. 한일을 떠나 사람이라면 당연히 느낄 감정을 그린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군함도'는 7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