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나도 큰형 목소리 듣고 싶다" 슬픈 가정사

기사입력 2017-07-17 16:35:51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신동엽이 슬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되는 KBS2 '안녕하세요'에는 슬픈 사연이 있다는 15세 남학생이 출연했다. 주인공은 “전 어릴 때부터 ‘넌 목소리가 왜 그래?’라는 말을 들으며 이상한 시선을 받고 살았어요. 쉰 목소리, 쇳소리가 난다는데… 심지어 제가 말만 하면 ‘조용히 해! 너 목소리 듣기 싫어!’라면서 친구들한테 무시까지 당해요. 평생 이렇게 살지 않도록 도와주세요!”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등장한 주인공의 목소리를 들은 방청객들은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먼저 말하는 게 어렵다는 주인공은 “병원에서는 성대수술이 위험하기도 하고 효과도 없을 것 같다고 한다”면서 평생 짊어져야 할 고민임을 밝혔다.



이어서 학교 행사 때 레크레이션 강사가 “중학생의 소리가 아니다”라고 웃기려고 한 말에 겉으론 웃어넘겼지만 마음속으로 큰 상처를 받았다면서 가족에게도 드러내지 않았던 상처를 털어놓았다. 한편 주인공의 어머니는 눈가를 적시며 아들의 목소리가 변하게 된 슬픈 사연을 이야기한다.



주인공이 목소리 때문에 놀림 받아온 경험을 쭉 듣던 신동엽은 “큰형이 어릴 때 크게 아픈 이후로 청력을 잃어서 말을 못 배웠다. 형이 말을 한다면 어떤 목소리일까, 항상 궁금했다”면서 청각 장애인인 큰형과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꺼내 주인공의 고민에 공감했다.



목소리 때문에 놀림 받아온 15세 남학생의 이 사연은 17일 월요일 밤 11시 10분 '안녕하세요'에서 공개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KBS




이우인기자 jarrj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