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신현준·최민용·오대환·이주승, 시골경찰 된 사연

기사입력 2017-07-17 20:43:36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개성파 배우들이 시골경찰이 되기 위해 모였다.



1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에선 신현준 최민용 오대환 이주승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신현준은 ‘시골경찰’의 맏형으로서 동생들을 아바타처럼 부리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으나 현실은 달랐다. 정작 동생들의 아바타가 되어 뒷일을 도맡게 된 것.



최민용이 강조한 건 소통이었다. 그는 “주민들이 나를 봤을 때 편안하고 안정된, 그런 소통의 경찰이 되고 싶다”라며 이상을 털어놨으나 ‘시골경찰’ 내 그의 역할을 일꾼.



오대환의 사정도 다르지 않았다. 어른들의 메신저가 되고 싶다며 나섰으나 대화에서부터 벽에 부딪쳤다.



마지막으로 막내 이주승은 도둑을 잡아 표창을 받은 적이 있다며 화려한 학창시절을 공개했으나 ‘시골경찰’에선 파리헌터로 활약,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에브리원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