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내려놨다"…'푸드' 이훈 빚탕감보다 중요한 땀방울[종합]

기사입력 2017-08-12 00:20:14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이훈, 모든 걸 내려놨다.



1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백종원 컨설팅 마지막 단계인 그랜드 오픈 현장이 공개됐다.



대망의 오픈날. 이훈의 닭꼬치 푸드코트는 오픈과 함께 문전성시를 이뤘다. 이훈은 "톱스타가 이런 것 해도 돼요?"라는 시민들의 말에 "톱스타 다 옛날 얘기다. 내가 뭘 가릴 처지가 아니다"라며 너털 웃음을 지었다.



이훈은 손님들에게 "(내) 몰골이 많이 후져요?"라는 시시한 농담으로 긴장을 감춰보곤 했다. 땀이 송글송글 맺힌 이훈에게 아이스 커피를 건네는 손님도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이훈이 빚 30억 원을 모두 갚으려면 3000원 짜리 닭꼬치 백만개를 팔아야 한다"라며 "중요한 것은 돈보다 자신감이다. 스스로 힘으로 뭔가를 해낸다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종원은 "이훈은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 화면 캡처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