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선, 마무리까지 완벽! 엄마들과 주당모임[종합]

기사입력 2017-08-13 22:59:04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김희선과 ‘미우새’ 엄마들의 모임이 성사됐다. 이들을 잇는 키워드는 다름 아닌 ‘술’이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박수홍 김건모 토니안의 일상이 공개됐다. 



박수홍의 어머니는 ‘미우새’를 대표하는 주당이다. 그녀는 “어릴 때 몸이 약해서 두더지 등의 보양식을 많이 먹었다. 그 뒤로 술을 잘 마시게 된 듯하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이날 박수홍의 이모들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박수홍의 어머니가 차에 소주를 두고 다닌다는 것. 



김희선에 따르면 프로주당들만이 할 수 있는 행동. 박수홍의 어머니는 “내가 소화가 잘 안 된다. 그래서 둔 거다. 조금씩 먹으면 내려간다”라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소화제를 따로 먹진 않느냐는 물음엔 “그런 건 안 먹는다. 소주를 마시면 끝이다”라고 답하는 것으로 주당의 면모를 뽐냈다. ‘미우새’ 첫 녹화 때도 긴장감을 이겨내고자 소주를 두 잔 마시고 카메라 앞에 섰다고. 



그렇다면 그녀의 주량은 얼마나 될까. 박수홍의 어머니는 “아무리 마셔도 멀쩡하다. 숙취도 모른다”라고 고백, 거듭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토니안의 어머니가 “술 얘기를 하니 술 생각이 난다”라고 넌지시 말한 가운데 김건모는 어머니는 말 나온 김에 한 잔 하자며 회식자리를 마련했다. 



물론 김희선에게도 러브콜을 보냈다. 김희선 역시 자타공인 주당. 당황한 신동엽이 바로 화면을 보자며 화제를 돌리려 했으나 엄마들은 멈추지 않았다. 김희선도 흔쾌히 응했다. 



이날 방송에선 김희선과 엄마들이 함께한 회식 인증샷이 공개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