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 현빈이라니…'꾼', 볼만하겠꾼 (ft.유지태x나나) [종합]

기사입력 2017-10-11 12:00:16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사기꾼' 현빈부터 '야망 검사' 유지태, '현혹꾼' 나나까지,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영화 '꾼'을 위해 뭉쳤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는 영화 '꾼'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창원 감독,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등이 참석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예측을 벗어나는 꾼들의 세계를 유쾌하게 그려내며 차별화된 재미를 추구한다.



특히 '꾼'은 화려한 배우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등이 그동안의 모습과는 또 다른 연기를 보여주며 극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장창원 감독 "우리 영화는 팀플레이로 이뤄지는 장면이 많아서 각자 역할에 어울리는 것도 중요했지만 뭉쳐있을 때 신선함과 시너지가 필요했다. 그래서 좀 더 욕심을 많이 냈다. 캐스팅에 대한 작전을 짜며 절실한 마음으로 제안을 드렸다. 다행히 시나리오를 재밌게 읽어주셔서 이 자리에 있게 됐다. 이 조합이 나온 것에 대해 행복하고 만족했다"고 밝혔다.



영화 '공조'로 사랑을 받은 현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으로 분한다. 그동안 현빈의 모습과 달리 능청스러우며 섹시한 매력을 발산한다. 현빈은 "주변에 사기꾼이 없다. 조언을 들을 수 없었다"면서 "극중 유연함을 어떻게 표현해야할 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유지태는 사기꾼과 손잡은 정치꾼 박검사로 분한다. 야망에 찬 박희수 검사를 연기하며 차가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 이외에도 박성웅, 배성웅, 나나, 안세하 등이 빈틈 없는 연기로 극을 채운다.



화려한 배우들이 꾸미는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이야기 '꾼'. 오는 11월 개봉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영화 '꾼'




김가영기자 kky1209@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