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유리정원] 문근영 "훼손된 순수함…배우로서 욕심 났다"

기사입력 2017-10-12 15:34:53



[TV리포트 부산=김수정 기자] 배우 문근영이 '유리정원' 출연 계기를 전했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신수원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신수원 감독을 비롯, 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박지수, 임정운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모더레이터로는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참여했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 작가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다룬다.



'유리정원'을 통해 국민 여동생 이미지를 벗고 파격 변신에 나선 문근영은 "이야기도 매력적이었지만 캐릭터에 깊은 끌림을 느꼈다.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을 가진 캐릭터라는 점에서 끌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근영은 "배우로서의 욕심일 수도 있다. 잘 보여야 하고, 잘 표현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 힘든 점도 있었지만 극중 캐릭터로 살 수 있어 행복했던 부분이 더 많았다"고 연기 주안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이번 작품은 한국 여성 감독으로는 최초로 칸,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휩쓴 신수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0월 25일 개봉한다.



부산=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