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어차피 또 보게 될 오디션

기사입력 2017-10-13 11:01:30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또 하는 거야?” 맞다, 또 한다. “아직도 나올 애들이 있어?” 그렇다, 여전히 많다. “과연 재밌을까?” 그건, 직접 보면 알겠지. 범람한다고, 걱정이 쏟아지는 서바이벌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이 2017년 10월, 두 편이나 론칭된다. 그것도 어마어마한 규모로.



오는 28일과 29일 하루 차이로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하 더유닛)’은 28일, JTBC ‘믹스나인’은 29일부터 대중과 만난다. 적나라한 표현을 쓰자면, 심판을 받게 된다.



둘 다 살아남기는 쉽지 않겠다. 하나는 웃고, 하나는 주저앉을 그림을 그려본다. 그러려면 일단 ‘더유닛’은 “KBS판 오디션은 성공 확률이 낮다”는 인식을 바꿔야하고, ‘믹스나인’은 “양현석만 주목받고 끝나겠다”는 우려를 불식시켜야겠다.



‘더유닛’과 ‘믹스나인’은 상당히 포맷이 비슷하다. 데뷔했지만, 주목받지 못했던 아이돌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겠다는 맥락을 갖고 출발했다. 내년 9인조 보이그룹과 걸그룹 데뷔가 목표다. 두 프로그램의 아이디어 구상을 함께 했나, 싶을 정도로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더 닮았다. 



다만 차이를 짚어본다면 ‘더유닛’은 가수 겸 배우 비를 필두로 태민, 황치열, 현아, 산이, 조현아(어반자파카)가 아이돌 선배로 붙었다. ‘믹스나인’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이끈다. 



방송 전 이슈 포인트는 다르게 잡았다. ‘더유닛’은 꽤나 이름이 알려져서 다시 연습생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하는 아이돌 멤버가 다수 참여했다. ‘믹스나인’은 ‘쇼미더머니’ ‘프로듀스101’ 등을 만든 CJ E&M 출신 한동철 PD가 선봉장이다. 



이런 탓에 ‘더유닛’과 ‘믹스나인’은 치열한 눈치싸움 중이다. 아직 시청자들은 체감하지 못할, 제작진과 출연진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다. 연습생을 수급해야 하는 처지다보니 골치가 아프다. 각 소속사들은 둘 중 어느 오디션에 응시해야 이후 연예활동이 수월할지, 고민을 반복했다. 자칫 선택하지 않은 오디션이 대박을 터뜨리면, 상대팀 출연자는 낭패다. 



결국 양측에 멤버들을 내놓은 회사들이 생겨났다. 가요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한 셈이다. 둘 중 하나는 반드시 되겠다는 기대심리도 작용했겠지만.



‘더유닛’은 이미 대표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 13일부터 차례로 세 편을 공개할 계획이다. ‘프로듀스101’에서 발표한 ‘픽미’ ‘나야나’를 잇는 완성형 곡이 될 것이라는 자부심도 내놓았다. 미처 인기를 얻지 못했던, 하지만 ‘더유닛’을 통해 재발견 될 멤버가 다수 포진됐다는 소문도 파다하다. 



반면 ‘믹스나인’은 양현석 대표가 중심이다. 참가자들의 프로필이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아직까지 양현석 대표를 뛰어넘은 이는 없다. 태양, 자이언티, 씨엘이 심사위원으로 동행한다. 업계에는 조만간 지드래곤의 참여를 빅카드로 꺼내든다는 소문이 도는 중이다.



화려한 출연진, 이전의 성공작, 수십억 원의 투자 등이 ‘더유닛’과 ‘믹스나인’에 대한 표면적인 설명이다. 하지만 서바이벌 오디션은 외형으로만 반향을 일으킬 수 없다. 전혀 예상 못한 자가 성공을 거뒀고, 너무 뜨거웠지만 정작 실패했다. 게다가 연이은 편성 덕에 시청자들의 관람 수준은 상당히 높아졌다. 웬만해선 시청자 사수를, 아이돌 팬덤을 유입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도 ‘더유닛’과 ‘믹스나인’은 나란히 등장한다. 누가 흥행할지 장담하긴 이르다. 적어도 한 팀은 차트를 정복하고, 월드투어도 돌고, 돈도 벌겠지. 그리고 2018년, 2019년, 2020년에도 서바이벌 오디션은 계속 나오겠지.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KBS2, JTBC




김예나기자 yeah@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