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앤디·이민우, 득량도 떠났다... 에릭 “가지 마!”

기사입력 2017-10-13 22:05:10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앤디와 이민우가 득량도를 떠났다. 



13일 tvN ‘삼시세끼’에서 앤디와 이민우는 득량와의 이별을 고했다. 



앤디와 이민우가 짧은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간 가운데 이서진과 윤균상이 그들을 마중했다. 



반대로 에릭은 여전히 낚시에 집중중인 모습. 이서진은 “가서 바로 보는데 뭐”라며 쿨 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조금씩 멀어지는 배를 보며 “가지 마. 돌아와”라고 외치는 에릭의 모습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