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할 게 남았다”... ‘삼시’ 이서진이 말한 시즌3의 가능성[종합]

기사입력 2017-10-13 23:20:08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삼시세끼’ 시즌2의 모든 여정이 끝이 났다. 이제 새로운 시즌을 기다릴 때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에선 이서진 에릭 윤균상의 마지막 득량도 라이프가 공개됐다. 



득량도에서의 마지막 밤. 쌀국수로 화려한 한 끼를 마치고 에릭은 “이제 두 끼 남았다. 한 시즌이 또”라며 감회에 젖은 모습을 보였다. 



어느덧 두 번째 시즌의 끝. 그럼에도 채 선보이지 못한 희망메뉴들이 남아 있었다. 이에 이서진은 “아직도 할 게 남았구나.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라며 시즌3의 가능성을 남겼다. 



다음 날, 배 국수에 이어 마지막 한 끼를 준비하며 에릭은 “또 먹자마자 시작이다. 언제나 그랬듯이”라며 의욕을 보였다. 



이 한 끼는 에릭과 이서진, 윤균상의 함께 만들어낸 것. 따끈한 양파스프와 빠네가 그것으로 이들은 행복한 만찬을 함께했다. 



그간 요리에 약한 모습을 보여 온 윤균상이나 이번 스프는 대 서공. 에릭도 이서진도 입을 모아 칭찬했다. 빠네 맛 또한 일품이었다. 특히나 윤균상은 빵 뚜껑을 앞 접시로 삼아 폭풍 먹방을 선보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서진은 “나이가 드니까 양식이 싫다”라면서도 “피자 파스타만은 좋다. 샌드위치 핫도그도 좋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 한 끼를 마치면서 삼형제의 득량도에서의 생활도 막을 내렸다. 정든 어르신들과 인사를 나눈 뒤 삼형제는 득량도를 떠났다. 배 위에서 마지막 셀카를 남기는 삼형제의 모습이 ‘삼시세끼’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