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유지VS탈퇴”... ‘라스’ 손동운X이호원의 인생2막[종합]

기사입력 2017-12-07 00:16:10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MC로 배우로, 인생 2막을 꿈꾸는 스타들. 이호원과 손동운의 이야기가 ‘라디오스타’를 통해 공개됐다.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손동운 이호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손동운은 ‘뿌잉’ 애교로 인생이 바뀌길 기대했다며 ‘진짜 사나이’의 혜리를 입에 올렸다. 이에 MC들은 “혜리는 스토리가 있지 않았나”라 일축하면서도 1990년대 유행어로 시대를 풍미한 김국진의 예를 들며 “그도 스토리가 있진 않았다”라고 힘을 실어줬다. 



손동운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MC에 대한 열망이다. ‘라스’ 스페셜MC 후 정식MC 제의를 기다렸다는 손동운은 ‘뮤직뱅크’ MC 자리도 노리고 있음을 밝혔다. 



두 MC 사이로 익살맞은 표정을 지은 것이 화제가 된데 대해 손동운은 “계속 복선은 깔아두는데 회수가 안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호원 역시 인생 2막을 기대하는 스타. 이호원은 소속그룹 인피니트에서 탈퇴한데 대해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이에 따라 MC들은 손동운과 이호원 사이에 공통점에 주목했다. 그룹 내 변동이 있었다는 게 그것으로 손동운의 하이라이트는 장현승 탈퇴 후 5인 체제로, 인피니트는 이호원의 탈퇴로 6인 체제로 재개편됐다. 



이호원은 “이 부분에 대해서 손동운과 이야기를 많이 하나?”란 질문에 “그렇다. 근 한 달을 함께 밥을 먹으면서 서로 얘기를 많이 했다”라고 답했다. 



하이라이트 손동운으로 또 배우 이호원으로. 두 남자의 인생 2막이 열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