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후포리에 간 장문복X김세정, 일꾼 체험기

기사입력 2017-12-08 00:09:46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장문복과 김세정이 후포리에 떴다. 무슨 사연일까. 



8일 tvN ‘백년손님’에선 장문복과 김세정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세정과 장문복은 후포리 김장에 손을 보탰다. 그런데 장문복에 배추를 땅에 떨어트리는 실수를 저질렀고, 이에 여지없이 “일하러 와서 일을 이리 하면 어떻게 하나?”라는 어르신의 호통이 날아놨다. 



장문복은 “의욕에 앞서서 그랬다. 정말 무서웠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반대로 김세정은 상큼한 인사와 트로트로 분위기를 밝히는 것으로 아이돌의 역할을 해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