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위로 울퉁불퉁 튀어나온 등살 없애는 법

기사입력 2017-12-13 10:21:17



딱 붙는 터틀넥 위에 셔츠와 베스트를 껴입는 것은 보온성 때문만은 아니다. 바로 속옷 위아래로 울퉁불퉁 튀어나오는 군살 때문!



잘 빠지지 않는 군살! 등과 옆구리에 자리한 살들을 간단한 필라테스 동작으로 해결해보자. 서울 청담동 재활 전문 모던필라테스를 찾아 등과 옆구리, 팔로 이어지는 상체 슬리밍 동작들을 배워봤다.



동작 1. 앉아서 허리 펴기



흉추의 분절이 잘 되어야 등과 팔 부위의 군살을 제거할 수 있다. 등을 펴고 바른 자세로 앉아 등뼈의 마디마디를 쭉 펴준다. (배를 앞으로 빼고 엉덩이를 뒤로 빼는 자세가 아니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시선을 부드럽게 이동하며 흉추를 자극해보자.



동작 2. 몸통 근육 자극하기



탄력 있는 밴드 혹은 스타킹을 활용하면 된다. 수건도 굿!


바르게 서서 어깨너비로 밴드를 잡은 다음 팔을 쭉 편 상태로 양쪽으로 잡아당기며 머리 위로 들어 올린다. 기지개 켜듯 옆구리와 등 부위를 쭉 펴보자.



바르게 서서 어깨너비로 밴드를 잡은 다음 팔꿈치의 각도를 90도로 고정하며 양옆으로 당겨준다. 평행으로 당겨주는데 이때 팔꿈치 아래 팔 부위만 움직이게 하고 다른 부위는 고정한다.



밴드를 머리 위에서 등 뒤로 넘기며 측면 굴곡을 주는 동작이다.


몸통을 유지하는 근육들을 인지할 수 있는데 등 뒤로 넘어가면서 등과 옆구리에 1차 자극, 팔을 아래로 내리면 팔뚝에 2차 자극이 오면 바른 자세를 취한 것이다.



동작 3. 벽 스쿼트



다음은 전신을 자극할 수 있는 벽 스쿼트다. 절구 모양의 마사지 볼을 척추에 맞춰 벽과 맞닿아 선다. 양말이나 스타킹에 테니스공을 2개 넣어 묶어주면 마사지 볼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등 가운데에 마사지 볼을 대고 두 발은 앞으로 최대한 뺀 다음, 벽을 따라 무릎을 굽히며 위아래로 스쿼트를 한다.


“모든 동작은 7회씩 3세트 반복해주세요. 앉을 때는 숨을 들이쉬고 일어서며 숨을 내쉬는 동작도 중요합니다. 앉아서 허리를 펴기 동작 역시 시선이 천장으로 향할 때 숨을 내쉬는 게 중요해요. 아주 간단한 동작이지만 동작 하나하나 정확한 자세와 규칙적인 호흡을 지키면 운동 효과를 배가할 수 있답니다!” (김항진 청담 모던필라테스 대표)



사진=최지연 기자, 뉴스에이드 DB

그래픽=계우주 기자


By. 이소희 기자 




이소희기자 leeohui@news-ade.com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