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파우치에 화장대 넣고 다녀? 신박템을 찾았다!

기사입력 2017-12-15 13:07:45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다. 채우고 또 채우기를 반복한다. 이것도 필요하고 저것도 필요한데 대체 뭘 포기할 수 있단 말인지! 그래서 오늘도 우리는 파우치에 화장대를 넣어 다닌다.


뉴스에이드 기자들의 파우치 속에도 화장대가 들어차 있다. 팔이 굵어진 게 파우치 때문은 아닌 걸까..싶은 묵직한 파우치들만 모아봤다.



최 기자의 파우치는 지퍼를 잠그기가 벅차다. 립스틱만 10종을 넣어 다니는 서 기자의 파우치도 닫히기 힘든 것은 마찬가지. 파우치인지 클러치인지 정체 모를 주머니에 화장대를 통째로 옮겨 담은 듯한 이 기자의 파우치는 내 것이다..


파우치 다이어트가 시급한 이때! 파우치들을 구원해줄 신박템이 있다기에 준비해봤다. 파우치 속 미니멀리즘을 실현해준다는 밀리마쥬마이 뷰티 파우치다.


코스튬한 마이 뷰티 파우치의 모습!


코스튬할 수 있는 마이 뷰티 파우치는 아기자기한 사이즈는 물론, 제품들끼리 자석으로 찹찹 붙어 묘한 중독성을 일으킨다.


떼었다 붙였다 꿀잼 꿀잼.



쿠션, 팩트 등 베이스 아이템 중 1종을 택하고 블러셔, 립앤아이, 컨실러 등 메이크업 루틴에 따라 원하는 포인트 아이템을 추가로 선택해 위, 아래로 결합하면 나만의 뷰티 파우치를 구성할 수 있다.


자 이제 밀리마쥬 마이 뷰티 파우치로 

뉴스에이드 기자들의 파우치들을 본격적으로 개조해볼까낭!



1. 산유국 기름녀-최 기자



"오후 3시만 되면 기름 뿜뿜하는 극지성이라 베이스에 신경을 많이 써요. 파우더리한 파운데이션, 수정용 팩트, 파우더, 프라이머는 필수죠. 그외에도 필요한 게 많은데 큼지막한 베이스 제품들이 이렇게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니 파우치가 터질 지경이네요. 흑." (최 기자)


지성 피부 최 기자를 위해 선택한 꿀 조합은 파우더리한 마무리감의 팩트와 수시로 개기름 콘트롤이 가능한 기름종이 팩트 키트다. 여기에 보송보송하게 발색되는 블러셔를 더한다면 3살은 어려 보일 터!



“파우치가 닫.. 닫혔어요.” (최 기자)



2. 커버 집착녀-이 기자


생각보다 파우치 속이 깔끔해 안도한 1인.. 파우치가 잠길 날이 없는 내 파우치다. 커버력을 위해 구매한 베이스가 3개. 여기에 컬러별 컨실러도 갖춰야 한다. 통통해진 볼살을 신명나게 깎게 해줄 다이어트템, 쉐딩도 필수다. 그런데 대체 스파출러는 언제 왜 들어간 걸까..


울긋불긋한 피부 톤에 기미, 주근깨까지. 온갑 잡티들로 풍년인 피부를 위해 컨실러, 쿠션 조합을 꼽아봤다. 평소 커버를 위해 23호 쿠션으로 칙칙한 낯빛을 고수해야만 했던 내게 톤온톤 컨실러가 환한 21호 피부를 되찾게 해줄 것이다!


턱은 깎고 콧대는 세워주고 싶은 그런 날엔 하이라이터, 블러셔, 섀딩, 컨실러가 모두 들어 있는 컨투어 실러로 교체하면 든.든.



제품 개수가 33개에서 6~7개로 훅 줄었다. 이제 클러치 같은 파우치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



3. 컬러 덕후녀-서 기자


마지막으로 하나 하나 발라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던 컬러 덕후녀 서 기자의 파우치다. 저 작은 파우치에 립스틱이 무려 10개, 각종 아이섀도들이 꽉 차 있었다. 파데도 없는데 브러쉬 커버를 잊어버렸다며 휴지로 둘둘 말아 기어이 가지고 다니는 파데 브러쉬가 참 아이러니하다.


"저는 베이스보다는 그때그때 컬러 포인트만 달리 해서 분위기를 바꿔주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쓰고 넣고 쓰고 넣고.. 하다 보니 파우치에 없는 컬러들이 없네요. 그런데 보고만 있어도 흐뭇하지 않나요? 잘 안 쓰지만 그냥 가지고 다니고 싶은 제품, 그런 거 있잖아요 왜.." (서 기자)


컬러 물욕으로 물든 서 기자에겐 미니멀리즘이 필요하겠다.



파우치는 무거워지고 메이크업은 산으로 가고 팔은 두꺼워지고.. 온갖 컬러들을 매일 싸가지고 다닐 필요는 없다고 설득해봤다.


그럼에도 컬러 물욕을 버리지 못하는 서 기자를 위해 베이스부터 포인트 컬러까지 3 in 1 연출이 가능한 립앤아이 컬러바를 추천했다. 외출 후 방금 화장한 듯 선명한 메이크업 수정을 도와줄테니! 또는 부분별 톤 보완을 할 수 있는 페이스 톤 실러를 활용하면 컬러를 더하지 않아도 화사한 룩을 완성할 수 있겠다. 포인트 컬러들을 돋보이게 해주는 핑크 베이스를 매칭해 서 기자 표 꿀 조합 완성!



자꾸만 손이 가게될 데일리 컬러들로만 구성해보니 파우치 무게가 무려 264g이나 줄었다. 웬만한 돼지갈비 1인분의 무게가 이렇게 빠져나간 것이다.


"가벼워.. 너무 가벼워.. 뭔가 빠트린 것 같은데...." (서 기자)



#총평


중복되는 아이템이나 컬러를 빼고 잘 쓰지 않는 아이템들을 독한 맘 먹고 추려보니 파우치 무게가 훨씬 줄었다. 특히 멀티유즈 제품들을 활용하니 헛헛한 마음 없이 든든하다.


마지막으로 각자 마음에 쏙 든 멀티유즈 제품을 뽑아봤다.



"이것이야말로 제가 찾던 수채화 발색입니다! 살짝만 바르면 내 얼굴에 생기가..! 1년 내내 자꾸만 손이 갈 것 같은 컬러들도 마음에 드네요. 크리미한 제형이라 발색도 뛰어나고 펴바르기도 쉽고요. 과하지 않게 발색되니까 곰손도 컴온!" (최 기자)



"톤온톤 컨실러들이 컬러가 각각 다른 홍조, 기미, 주근깨들을 매끈하게 덮어줍니다. 덧바를수록 진하게 커버되는데 두껍거나 주름 사이에 끼지 않아서 좋은 것 같아요. 무엇보다 컨실러들을 깔별로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니!!" (이 기자)



"고급스러운 글리터 섀도, 보송보송 매트한 섀도, 지금 딱 바르기 좋은 MLBB 립까지~ 이런 구성 칭찬해야죠! 비록 다 담지 못한 컬러들이 눈앞에 아른거리지만.. 이것 하나만 들고 다녀도 메이크업 수정하기 편할 것 같아서 고민의 여지가 없습니다. 강추요 강추!" (서 기자)



이참에 파우치 미니멀리즘에 도전해보길 적극 추천한다. 화장품은 무조건 많이 바르는 것보다 어떤 화장품을 어떻게 바르느냐가 더욱 중요한 법이니까!



Sponsored by. 밀리마쥬


사진=최지연 기자

그래픽=계우주 기자


By. 이소희 기자



이소희기자 leeohui@news-ade.com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