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신병 걸린 배우, 하루아침에 무속인 된 사연

기사입력 2018-01-12 20:24:26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황인혁, 배우에서 무속인이 된 사연은 무엇일까.



12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무속인이 된 황인혁의 소식이 전해졌다.



방송국 공채 탤런트로 활발히 활동하던 중 돌연 잠적했다. 당시 황인혁은 "어쩌다 잠이 들어도 칼을 든 장군이 머리 맡에 있거나 도사, 호랑이가 나타나는 악몽을 꾸웠다"라며 불면증을 호소했다.



황인혁은 불면증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힘든 고통을 받았다. 병원에서는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진단만 내렸다. 그러던 중 황동혁은 뭔가에 홀린 듯 무속인을 찾아갔더니 "신병에 걸렸다. 신내림을 받아야 낫는다"라는 얘길 듣게 됐다.



결국 황인혁은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황인혁은 재벌도 찾는 인기 퇴마사로 활약했다. 최근 황인혁은 제빵사로 제3의 인생을 시작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조선 '별별톡쇼' 방송 화면 캡처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