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정유미, 윤여정이 인정할 수밖에!

기사입력 2018-01-12 22:59:30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잘 키운 과장, 열 상무 안 부럽다. ‘윤식당’ 정유미가 그렇다.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 직원들은 첫 손님을 받고 고취됐다. 



특히나 손님의 발길이 끊긴데 안절부절 못하던 윤여정은 고대하던 첫 손님에 “영혼을 쏟아 부어서 만들겠다”라고 각오를 나타냈다. 



정유미도 팔을 걷어 붙였다. 일찍이 정유미는 완벽한 지단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짬밥’을 인정받은 바. 



이날도 그녀는 능숙한 솜씨로 손을 보태는 것으로 윤여정을 도와 맛깔나는 잡채를 완성해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