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요리대결”... ‘골목식당’ 이토록 긴장한 백종원은 처음[종합]

기사입력 2018-01-13 00:30:14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백종원을 이토록 긴장시킨 방송이라니. ‘골목식당’을 통해 백종원과 이대 이모의 제육볶음 대결이 성사됐다. 



13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선 제육볶음 빅 매치가 펼쳐졌다. 



백종원이 혹평의 백반 집에 재방문한 가운데 주인장은 “백종원이 내 스승이다. 난 백선생 방송만 보고 공부했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앞서 음식에서 행주냄새가 난다는 백종원의 지적에도 주인장은 백종원의 레시피를 따랐을 뿐이라고 맞섰던 바. 이에 백종원은 “왜 자꾸 나를. 내 음식엔 내가 자신이 있어야 한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백종원이 제안한 건 제육볶음 대결이다. 백종원은 “내가 이기면 이건 약속해 달라. 우리 솔루션을 전격 수용하는 걸로. 주방을 다 뒤집어엎어도 된다고”라고 말했다. 반대로 주인장이 승리할 경우 백반 집에 앞에는 ‘백종원을 이긴 집’이란 현수막이 걸릴 예정. 



이 대결에 김성주는 “백 대표 무리수다”라며 혀를 찼다. 그 말대로 백종원이 불리한 원정 경기. 



결과는 어떨까. 백종원 표 제육볶음에 대한 이대생들의 공통적인 평은 지나치게 맵다는 것. 이에 백종원은 “내가 쓰던 고춧가루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주인장은 “일반 고춧가루와 청양 고춧가루를 알려드렸는데 헷갈렸나보다”라며 웃었다. 



그러나 주인장 제육볶음에 대한 평도 좋지 않았다. “눈 감고 먹으면 이게 제육볶음인지 모르겠다”란 혹평이 이어졌을 정도. 



이에 백종원과 주인장의 긴장은 최고조였다. 특히나 백종원은 “나 X쌀 뻔했다”란 발언으로 심경을 엿보게 했다. 진심이 통한 걸까. 결과는 백종원의 승리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