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인피니트가 밝힌 #재계약 #레몬사탕 #자동차사기 [종합]

기사입력 2018-01-13 15:48:09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가 비글미 입담을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인피니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동우가 눈물이 많다고 귀띔했다. DJ 컬투는 "성종 씨가 잘 울줄 알았다"고 말하자 멤버들은 "성종이는 독한 데가 있어서 잘 울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이젠 숙소 생활이 끝났다는 인피니트 멤버들. 성열은 "사장님의 집을 제가 인수했다"고 말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성열은 "사장님은 더 좋은 집으로 가셨다"고 귀띔했다.



드라마, 예능으로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인피니트 멤버들. MBC 연기대상에서 2관왕에 등극한 엘은 수상 소감 중 멤버들을 언급하지 못한 것에 대해 정신이 없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성열은 "일일드라마에 출연 중이다. 이제 인피니트 멤버가 아니라 드라마로 알아봐주시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성규는 이경규와 '발칙한 동거'를 함께하는 것에 대해 "걸그룹이나 여배우 분들이 오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이경규 선배님이 오셨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동우는 "자동차 사기만 6번 당했다. 이상한 낌새가 있는데도 믿는다"면서 "법에 대해서 많이 배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종은 "연기 생각은 없다. 발연기를 해서. 레몬사탕 짤이 있다. 워낙 유명하다. 모험을 즐기는 PD님이 아니고는 못할 것 같다. 요리, 뷰티 MC를 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김가영기자 kky1209@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