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나르샤 남편 황태경, 장모님과 첫데이트 “어색 끝판왕”

기사입력 2018-01-13 19:08:12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나르샤 남편 황태경이 강제 처가살이를 시작했다. 



13일 SBS ‘백년손님’에선 나르샤 남편 황태경이 처가에 소환돼 장모인 방원자 여사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황태경은 장모님을 위해 꽃을 사서 학교 앞으로 찾아갔다. 장모님은 만학도로 현재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중이었다. 



황태경은 장모님에게 꽃을 선물했고 차로 장모와 함께 처가로 왔다. 차안에서 두 사람은 대화가 끊기는 모습을 보였고 MC들은 “제발 말 좀 했으면”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처가에 온 황태경은 장모가 그린 그림들을 보고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백년손님’캡처




김진아기자 newsteam@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