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 에릭남, 윤정수 로망 이뤄줬다

기사입력 2018-01-14 19:06:14



[TV리포트 = 이혜미가 기자] 에릭남이 윤정수의 소원을 이뤄주고자 나섰다. 



14일 MBC ‘오지의 마법사’에선 에릭남 윤정수의 시칠리아 여행기가 



아침부터 에릭남은 막 잠에서 깬 윤정수를 바다로 이끌었다. 수온이 따뜻하다는 에릭남의 말에 윤정수는 의심 없이 몸을 맡겼으나 거짓말이었다. 찬물에 잠이 달아났을 정도. 



에릭남의 이 행동에도 이유가 있었다. 앞서 윤정수는 아침 수영을 상공에서 촬영하는 것이 꿈이었다고 밝힌 바. 그 꿈을 이뤄주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윤정수를 바다로 이끌었던 것. 이에 윤정수는 “정말 말을 괜히 뱉어서”라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