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하지 않아도 돼”... ‘집사부’ 이상윤·육성재의 눈물[종합]

기사입력 2018-01-14 19:42:56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전인권의 위로에 이상윤과 육성재가 끝내 눈물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전인권 라이프가 펼쳐졌다. 



아침식사 준비 중 이상윤이 양세형에게 물은 건 “어떻게 해야 사람들을 즐겁게 할 수 있나?”라는 것. 이상윤은 “개인기가 있거나 그런 스타일이 아니라 센스로 승부하는 스타일 아닌가. 너처럼 되고 싶다”라며 양세형에 대한 동경(?)을 밝혔다. 



이에 양세형은 “나처럼 되려면 많이 맞아야 한다. 이 정도 경지에 오르기까지 정말 많이 맞았다. 장난 심하게 치다가 당한 거다”라고 털어놨다. 



육성재도 거들었다. 이상윤의 리액션이 문제라며 신조어 테스트로 그의 센스를 확인하고자 한 것. 당연히 이상윤은 신조어에 약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양세형은 ‘핵노잼’을 외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전인권의 가르침도 전수됐다. 전인권이 강조한 건 이 세상엔 ‘내 순서’라는 게 있다는 것. 



전인권은 “다 가지려고 하면 피곤한 거다. 내 것을 하다 보면 내 순서는 꼭 오게 돼있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전인권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리퀘스트를 받아 ‘사랑한 후에’ ‘제발’ 공연을 펼쳤다. 작은 작업실에서 펼쳐진 공연. 멤버들은 기립박수로 환호했다. 



특히나 육성재와 이상윤은 위로가 담긴 전인권의 ‘제발’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