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北 공연 등장 이유는?…탈북 교수 “소녀시대, 북한에서 제일”

기사입력 2018-02-12 10:33:40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서현이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에 깜짝 등장한 배경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 가운데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교수가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철웅 교수는 12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소녀시대가 북한에서는 제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북한에서 가무를 하지 않나. 그런데 소녀시대만큼 절제된 그 군무가 참 북한 틱하다”고 전했다.



또한 김 교수는 “북한은 약간 얌전한 스타일을 모델로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 개성이 강한 것보다는 북한 입장에서는 약간 얌전한 이미지가 강한 서현을 택하지 않았나 싶다”라며 “나는 서현이 나온 순간 당연히 ‘북한 청탁이 있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현은 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서울 공연에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 노래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서현의 무대가 끝난 뒤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또한 북한 예술단은 이날 ‘J에게’ ‘사랑의 미로’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등 북한에서 인기 있는 한국 대중가요 10여 곡을 열창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KBS뉴스 화면 캡처




조혜련기자 kuming@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