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생애 첫 올림픽 “재미있게 타고 싶어요”

기사입력 2018-02-12 17:20:55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재미있게 타고 싶어요.” SBS가 공개한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의 ‘미니다큐’가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SBS는 12일 오후 1시 30분부터 3시까지 ‘2018 평창 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 경기를 중계했다.



이날 경기에는 미국의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이 출전, 1, 2차 예선에서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며 최종합계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뒤이어 클로이 김의 ‘미니 다큐’가 공개됐다. 지난 2016년 당시 스노보드 월드컵 US 그랑프리에서 사상 첫 여자 1080도 양방향에 성공, 사상 첫 100점 만점으로 우승한 15세 시절 클로이 김의 모습이 담겼다.



재미교포 2세로 김선이라는 한국 이름을 가진 클로이 김. 그는 이미 6살 때 이미 미국 내셔널 챔피언십 3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13세에는 미국에서 최연소로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14세에는 엑스게임 최연소 우승자, 16세인 현재 당당히 세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인터뷰에서 클로이 김은 “아버지를 따라 마운틴하이에 갔다가 조금씩 스노보드를 배웠다”라고 스노보드 입문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1080도 회전기술이 가장 편하다. 높이 뜨고 더 많이 도는 게 좋다”라며 가장 자신 있는 기술을 꼽았다.



특히 자신의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이자 부모님의 나라인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에 출전에 대해 클로이 김은 “재미있게 타고 싶다. 1등보다는 그냥 잘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SBS는 내일(13일) 오전 9시 10분 ‘2018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여 하프파이프 결승 경기를 중계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조혜련기자 kuming@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