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김희선, 신비주의 깨부순 유일무이 톱스타[종합]

기사입력 2018-02-13 00:13:00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신비주의 없이도 충분히 신비한 톱스타. 김희선만이 유일하지 않을까. 



김희선은 12일 tvN ‘토크몬’에 스페셜MC로 출연해 진행능력을 뽐냈다. 



깜짝 등장을 위해 무대 뒤에서 대기 중인 김희선에게 제작진은 “이상한 걸 시키면 어떻게 할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희선은 “호동이가? 미쳤구나. ‘섬총사2’ 안 할 거야?”라고 답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그 말대로 실루엣 등장 후 MC로서의 각오를 몸으로 표현해 달라는 강호동의 주문에 김희선은 불만을 표출했다. 단 섹시웨이브를 보여 달라는 황제성의 제안에는 빼는 것 없이 응했다. “‘토크몬’의 원래 주인이 왔다”라는 발언으로 카리스마도 뽐냈다. 



패널들은 김희선과 한 자리에 있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입을 모았다. 흥미로운 건 그 김희선도 누군가의 팬이라는 것. 김희선은 스스로를 황제성의 팬이라 칭하며 그를 보고자 ‘코미디 빅리그’를 시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제성은 간단한 꽁트 연기로 화답했다. 



여기에 소진이 “너무 신기하다. 평생 그대로다”라며 동안미모를 치켜세우면 김희선은 “나 걸스데이 제일 좋아한다”라고 센스 있게 답했다. 



이날 김희선은 능숙한 진행으로 ‘토크몬’ 전반을 이끌었다. 리액션도 최고 수준. 김연자의 노래에 감격에 찬 표정을 짓는가하면 박지우와 부부관계에 도움이 된다는 커플 댄스를 선보이는 것으로 절정의 예능감을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