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호텔' 김민정 "자아 형성되기 전 데뷔..공과사 구분 못해"

기사입력 2018-02-13 23:14:40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민정이 고민을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 호텔'에서는 첫 번째 투숙객인 송소희, 김재화, 이상은의 여행 스토리가 펼쳐졌다.



김민정은 "예전엔 작품 끝나면 해외를 가곤 했는데, 등산을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해외보다 산을 타게 됐다. 직업적인 것 때문에 내려놓을 게 많아서 산을 타기 시작했다. 워낙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해서 캐릭터가 나보다 크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민정은 "자신과 캐릭터의 구분이 모호했다. 공과 사의 구분이 명확했어야 했는데 자아가 형성이 되기 전에 일을 하니까 공(캐릭터)이 내가 됐다. 캐릭터 감정은 설명을 잘하는데, 나의 감정은 설명을 못하겠다"고 고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올리브 '달팽이 호텔' 방송 화면 캡처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