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호텔' 이상은x김재화x송소희, 뜻밖의 눈물힐링[종합]

기사입력 2018-02-13 23:53:07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요."



13일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 호텔'에서는 첫 번째 투숙객인 송소희, 김재화, 이상은의 여행 스토리가 펼쳐졌다.



이날 송소희, 김재화, 이상은은 고민을 털어놓으며 서로를 위로했다.



김재화는 연년생 아이를 셋 낳으며 배우로서 자존감이 떨어졌다며 왈칵 눈물을 쏟았다.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이상은은 "우리 엄마가 해준 좋은 얘기가 있다.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라. 너무 잘하려고 하니까 자신감이 떨어진다. 그냥 해라"라며 토닥였다.



김재화는 "그 좋아하던 여행도 못 다니고 이러니까. 그래서 예능이라 무서웠지만 여기 온 거다. 꽉 차있던게 작은 구멍으로 흘러나오니까 해소가 조금 된다"라고 눈물을 흘린 뒤 미소를 지었다.



송소희도 여행을 통해 얻은 위안을 털어놨다.



송소희는 "나랑 일면식도 없던 제3자에게 위안을 받는 경우가 있더라. 고민이 많았을 때 혼자 군산으로 여행을 갔는데 처음 본 할아버지가 내 얼굴에 고민이 많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송소희는 "순리대로 살라고 한 할아버지의 말에 위안을 얻었다. 친구, 애인, 가족한테 얻는 위로보다 제3자에게 얻는 위로가 컸다"고 고백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올리브 '달팽이 호텔' 방송 화면 캡처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