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영화인 61.5% 성폭력·성희롱 피해..남성은 17.2%

기사입력 2018-03-12 18:33:54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계 종사자하는 여성 절반 이상이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화진흥위원회와 여성영화인모임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식을 갖고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7~9월에 걸쳐 배우와 작가, 스태프 등 영화계 종사자 749명(여성 467명, 남성 2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성폭력·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 가운데 여성은 61.5%, 남성은 17.2%로 성별 격차가 컸다. 직군별로는 작가(65.4%), 배우(61.0%), 연출(51.7%), 제작(50.0%) 순, 연령별로는 30대(48.3%), 20대(45.9%), 40대(43.1%) 순으로 많았다. 



여성의 40%가 외모에 대한 성적 비유나 평가, 음담패설을 경험했고 33.4%가 술을 따르도록 하거나 원치 않는 술자리를 강요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도 가슴, 엉덩이 등 특정 신체 부위를 쳐다보는 식의 성희롱을 당했다는 응답자는 28.9%, 사적 만남, 데이트를 강요받았다는 응답자는 27.6%였다. 신체접촉을 강요받은 경우도 22.3%로 나타났다.



이들의 44.1%는 '문제라고 느꼈지만 참았다'고 응답했고, '모른 척 하면서 살짝 피함'이 30.7%로 뒤를 이었다.



가해자 성별은 남성이 71.6%, 여성이 5.2%로 나타났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