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잘해줄게"…'동상이몽' 최수종♥하희라 눈물의 은혼식[종합]

기사입력 2018-03-13 00:02:17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이 또한 지나가리라"



1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25주년 기념으로 라오스 여행을 떠난 최수종, 하희라 모습이 그려졌다.



이벤트의 달인 최수종이 결혼 25주년을 그냥 넘어갈리 없었다. 최수종은 새벽 시장에서 공수해온 장미꽃과 한국에서 직접 제작한 은혼식 반지를 식당 종업원에게 몰래 건넸다. 자신이 없는 틈을 타 커피와 함께 하희라에게 건네달라고 부탁했다.



최수종은 반지를 보며 울고 있는 하희라를 먼 발치에서 지켜보며 자신도 눈물을 흘렸다. 이때 나타난 최수종은 여행 기간 동안 매일 밤 눈물로 쓴 편지를 눈물을 흘리며 읽었다.



최수종은 "늘 사랑의 말로 힘을 주는 당신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미래에 대한 호기심, 신비감에 오늘을 행복과 감사함으로 삽니다. 늘 고맙고 사랑합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하희라는 "최수종이 내게 뭔가를 줄 때 기쁨이 보인다. (편지에) 25년을 살아오면서 기뻤던 순간, 힘들었던 순간, 아팠던 순간들이 함축돼 있었다"고 털어놨다.



최수종은 스튜디오에서 "하희라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 든다. 채워주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하고 더 잘해주고 싶다"며 또 다시 눈시울을 붉혀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