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 뛰어넘는 반전"…'사라진밤' 6개국 선판매 쾌거

기사입력 2018-03-13 13:06:45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사라진 밤'(이창희 감독)이 6개국 선판매 쾌거를 이뤘다.



'사라진 밤'은 지난 2월 베를린 EFM(European Film Market)에서 전 세계 바이어들에게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당시 '사라진 밤'의 첫 스크리닝 직후 바이어들 사이에서 “최근 본 한국 영화 중 가장 스릴러다운 스릴러영화”, “원작을 뛰어넘는 반전이 압권”이라는 극찬을 얻으며 영화에 대한 문의가 쇄도했을 정도. 



중국, 일본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에 선판매를 이루며 아시아 국가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중 대만에서는 오는 3월 30일, 베트남에서는 4월 6일을 목표로 개봉을 준비 중이어서 흥행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라진 밤' 해외 세일즈를 담당하고 있는 콘텐츠판다 이정하 팀장에 따르면 “이달 19일부터 시작되는 홍콩마켓(HK Filmart)에서도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 속에 추가 판매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성과는 한류스타나 K-POP 아이돌이 출연하지 않는 신인감독의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오롯이 작품의 완성도만으로 이뤄낸 것이라 더욱 주목할 만 하다”고 전해 앞으로의 해외 판매 실적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에서 부검을 앞둔 시체가 사라진 후, 시체의 행방을 둘러싼 단서들이 하나 둘 등장하면서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순항 중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사라진 밤' 포스터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