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1%의 우정' 안정환X배정남, 런웨이 선다 "정규 편성 약속 이행"

기사입력 2018-03-14 15:09:34



[TV리포트=이우인 기자] ‘1%의 우정’ 안정환-배정남이 정규 편성 공약을 지키기 위해 서울패션위크에 출격했다.



‘1%의 우정’(손자연 연출)은 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지난 방송에서 안정환-배정남은 어느새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어가 서로를 친근하게 부르는 “정남아~”와 “행님”일 정도로 껌딱지 커플이 돼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안정환-배정남은 지난 파일럿 당시 “‘1%의 우정’이 정규 편성이 되면 함께 패션쇼에 서겠다”고 공약을 걸었던 바. 이에 ‘1%의 우정’이 정규가 되면서 안정환-배정남이 공약 이행에 나선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안정환-배정남은 오는 22일 DDP에서 열리는 서울패션위크의 송지오옴므(SONGZIO HOMME) 쇼에 참여한다. 배정남은 지난 2002년 송지오 컬렉션을 계기로 모델로 데뷔한 인연이 있어 이번 패션쇼가 더욱 뜻 깊다.



이에 대해 배정남은 “패션쇼에 서기 위해 몸 만들기에 매진하고 있다. 선탠도 지속적으로 하며 쇼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는 “나이 어린 모델 후배들에게 선배로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어 더욱 노력하고 있다”며 패션쇼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에 ‘1%의 우정’ 속 ‘상남자 애교머신’이 아닌 카리스마 넘치는 모델로서의 배정남에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안정환은 모델이 아닌 헬퍼로 배정남을 보조할 예정이다. 패션쇼 백스테이지에서 배정남이 런웨이에 오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 지난 ‘1%의 우정’ 1회에서 배정남이 “모델 헬퍼를 하기 위해서는 순발력과 민첩함이 좋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던 가운데 안정환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었다.



더욱이 안정환-배정남이 ‘1%의 우정’을 통해 급속도로 가까워지며 찰떡 궁합을 보이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이 패션쇼에서도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성공적으로 쇼를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안정환-배정남의 서울패션위크 공약 이행은 4월 초, ‘1%의 우정’의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 가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1%의 우정’은 오는 17일 밤 10시 45분에 3회가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2 '1%의 우정'  




이우인기자 jarrj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