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멤버 18명, 단체 회식 못했다”

기사입력 2018-03-14 16:03:33



[TV리포트=김예나 기자] 확장성과 개방성으로 이뤄진 그룹 NCT가 18명으로 활동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NCT가 14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새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발매를 앞두고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유닛 NCT 127, NCT U, NCT DREAM, NCT 2018가 ‘BOSS’ ‘Baby Don't stop’ ‘GO’ ‘TOUCH’ ‘Black on Black’ 등의 무대를 꾸몄다.



NCT 2018 리더대행을 맡고 있는 멤버 태용은 “지금 리더대행을 하고 있다. 지금 18명 멤버들이 제각각 나라에서 왔고 나이도 다르고, 문화가 모두 다르다. 연습생 기간도 모두 다르다”면서 “하지만 18명 모두 열심히 잘해주고 있다. 그래서 NCT가 가능하다. 앞으로도 계속 확장하고 발전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많은 인원수로 단체 회식을 한 적 없다는 NCT. “중국 멤버들끼리 훠궈를 먹었다. 다같이 식당에 가서 회식을 해본 적은 없다. 연습생끼리 따로 맛있는 걸 먹었다”고 웃었다.



이번 활동 목표를 묻자 NCT는 “새 활동 성적보다 NCT가 보다 쉽게 다가가길 바란다. 그동안 NCT의 구조와 정체성, 세계관 등이 어렵게 비쳐졌는데,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또 “앞으로도 NCT는 다양하고 무한한 모습을 계속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음악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감할 수 있고, 꿈을 이야기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NCT 127와 NCT 2018는 NCT U와 NCT DREAM에 이어 음악 프로그램 활동을 펼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문수지 기자




김예나기자 yeah@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