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 남기애에 “이보영 엄마가 되어줘요”

기사입력 2018-03-14 22:24:10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두 엄마’ 이혜영과 남기애가 만났다. 



14일 방송된 tvN ‘마더’에서 영신(이혜영)은 홍희(남기애)를 집으로 초대했다. 



고마움을 전하는 홍희에 영신은 “제 딸 제가 키운 거 감사할 필요는 없어요”라고 말했다. 



영신이 홍희를 부른 건 유언을 남기기 위함. 그녀는 “내가 세상을 떠나면 우리 수진이 엄마 되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에 홍희는 “수진이 이제 다 커서 괜찮을 것 같아요”라며 영신을 영원한 엄마로 남게 했으나, 영신은 모녀 사이를 갈라놓을 수 없다며 마지막 의지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