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전참시] 홍진영, '적당히'가 필요할 때

기사입력 2018-04-15 09:31:16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평소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주위에 해피 바이러스를 주고 있는 트로트 가수 홍진영. 이런 모습은 일상에서도 예외가 없었다. 오히려 드러낼 때보다 더 흥이 넘친다는 매니저의 제보. 공개된 일상에선 안전을 생각하지 않은, '무개념' 행동이 포착됐고, 시청자들은 그런 홍진영을 지적했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홍진영이 최초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홍진영 매니저 김태혁 씨는 "홍진영이 방송에서보다 일상에서 더 심하다"고 폭로하며 "일상에서도 방송에서 하는 것만큼만 해도 좋겠다"라는 바람을 밝혔다. 



홍진영은 스태프들과 함께 차를 타고 행사장으로 이동하면서 흔들리는 차 안에서 라면을 먹었다. 급정거라도 하면 뜨거운 국물이 쏟아져 화상을 입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뿐만 아니라 홍진영은 휴대전화와 블루투스 무선 마이크로 차 안에서 노래 대결을 펼쳤다. 운전자가 운전에만 집중할 수 없는 혼잡한 환경이 만들어졌다. 노래가 끝이 아니었다. 춤을 추며 김태혁 씨에게도 춤을 강요했다. 김태혁 씨는 "누나는 본인이 하고자 마음먹은 것은 꼭 해야 한다. 그래서 일단 한다"라고 말했다. 



가장 위험해 보이는 홍진영의 행동은 피곤해서 잠든 척하다 마이크에 대고 갑자기 소리를 질러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일이었다. 장난을 치기 위해 기다렸다는 홍진영의 행동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위험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흥도 좋지만,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생각하지 않고, 더 나아가 안전까지 무시하는 모습이 좋아 보이지 않았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적당히란 말을 모르나 보다" "홍진영 이번만 나와야 할 듯" "주변 사람들 생각은 안 하는 사람"이라 홍진영의 잘못을 강하게 지적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이우인기자 jarrj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