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리턴'→'슈퍼맨' 봉태규, 바람직한 바통터치

기사입력 2018-04-16 09:32:41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봉태규가 아빠로 돌아왔다. 큰 아들 봉시하 군과 일상을 공개한 봉태규. 일상에서 역시 매력 만점이다.



봉태규는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첫 등장했다. 봉태규 아들 시하는 엄마, 아빠보다 먼저 일어났다. 잠투정 없이 홀로 거실로 나와 VJ들과 장난을 치고 90도로 인사를 하는 모습, 등장부터 강렬했다.



거실에서 한참 놀던 시하는 엄마, 아빠를 찾아 잠을 깨웠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첫 등장한 봉태규는 "사진 찍는 하시시박의 남편이자 봉시하의 아빠 연예인 봉태규다"라고 수줍게 인사하기도.



봉태규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하게 된 것에 대해 "촬영하는 동안 아침 일찍 나가서 잠이 들 때 들어왔다. 아이가 서운했던 것 같더라. 간지럼을 태우면 좋아했는데 어느순간부터 '하지마'라고 하더라. 제가 서운했다. 관계를 회복하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봉태규의 아내 박원지(하시시박)는 현재 둘째 임신 중. 박원지는 "삼봉이는 5월 말에 출산 예정이다. 삼봉이는 세번째 봉씨라서 삼봉이라고 했다"라고 설명하기도.



봉태규는 익숙한듯 아침을 준비했다. 봉태규는 아침 메뉴로 김밥을 준비했다. 특히 체한 것 같다는 아내를 마사지해주며 정성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아들 시하는 머리가 부딪혔지만 씩씩하게 웃어보였다. "괜찮아?"라는 질문에 "아니"라고 대답했지만 밝게 웃으며 엄마, 아빠에게 웃음을 주기도 했다.



드디어 시작된 봉부자의 48시간. 봉태규는 테이프를 이용해 시하의 앞머리를 잘라주며 봉부자만의 시간을 시작했다. 서툰 아빠의 실력에도 시하는 밝게 미소 지으며 아빠의 자신감을 높여줬다.



시하는 아빠의 어떤 말에도 폭풍 리액션을 하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봉부자는 새 집으로 이사온 지 이제 갓 2주. 이웃들에게 떡을 돌리며 인사를 하기도 했다.



드라마 '리턴'에서 소름끼치는 악역 김학범을 연기하며 인생캐 경신에 나선 봉태규. 이번엔 따뜻한 아빠, 달달한 사랑꾼 봉태규로 돌아왔다. 세상 가장 바람직한 바통터치. 봉태규의 모습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가영기자 kky1209@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