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 "미투 덕분에 현장 분위기 확 달라졌다"[인터뷰]

기사입력 2018-04-16 10:59:16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유영이 미투 현상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나를 기억해'(이한욱 감독)의 이유영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여성 대상 성범죄에 휘말린 교사 서린(이유영)과 전직 형사 국철(김희원)이 정체불명의 범인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봄', '간신', 드라마 '터널' 등에서 섬세한 연기를 펼친 이유영은 평범해 보이지만 과거 성범죄 피해를 입은 고등학교 교사 서린 역으로 분했다. 



이날 이유영은 "미투 현상은 한번은 왔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투 본질을 흐리는 사례도 있지만 좋은 과정만 겪을 순 없잖나. 좋은 과정, 안 좋은 과정이 결국엔 좋은 결과를 가져다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유영은 "변화 자체가 좋은 것 아닌가. 안정적인 시스템으로 자리 잡아 피해자들이 기댈 수 있는 것이 성립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유영은 "미투 캠페인 이후 촬영장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 다들 더 조심하더라. 미팅을 해도 오픈된 공간에서 하더라. 사소한 변화들이 분명 있다"고 강조했다.



'나를 기억해'는 전작 '숨바꼭질'로 유수의 영화제 11개 곳에서 초청받은 이한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4월 1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오아시스이엔티 제공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