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3' 확 바뀌었다…#女순경 이청아 신의한수 #울릉도行[종합]

기사입력 2018-04-16 14:21:34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시골경찰 시즌3'가 여순경 배우 이청아가 합류하며,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다.



16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더라버사이드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신현준, 이정진, 이청아가 참석했다. 오대환은 드라마 스케줄 관계로 불참했다.



이번 시즌3의 가장 큰 변화는 여성 순경 배우 이청아의 합류다. 황성규 PD는 이청아의 합류에 대해 "변화의 느낌을 주고 싶었다. 기존 출연진들과 케미 어색해지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인터뷰하고 촬영하면서 청아 씨가 잘 녹아들고 분위기 좋게 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단아하고 청초하면서, 활발하고 명량한 분위기가 경찰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신의 한 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청아에게 정식 예능은 '시골경찰3'가 처음. 이청아는 "'시골경찰' 첫 등장 때도 순탄치 않았다. 기분좋게 등장하고 싶었는데, 비바람이 불고, 배도 안 뜨고, 예능의 길은 쉽지 않구나 생각했다. '시골경찰' 시즌2를 즐겁게 따뜻하게 본 시청자였고, 이번에 불러주셔서 오라버니들과 시골에서 힐링을 하게 됐다"면서 "어떻게 보면 저의 인생에서 첫 직장이었다. 배우로서 겪지 못했던 삶을 거기서 도움을 받고 왔다. 첫 예능이라는 사실이 너무 떨리는데, 즐겁고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청아는 앞서 영화 '연평해전'에서 여군으로 출연한 바 있다. 이청아는 그때를 회상하며 "제복 입으면서 책임감을 느꼈다. 이번에 제가 경찰 되면서 도움된 것은 경례하면서 손의 각을 맞추는 것을 연습을 많이 했는데, 마음이 편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원래는 시골경찰 같은 캐릭터를 작품에서 해보고 싶었다. 이번에 하면서 작품보다 예능으로 먼저 만났지만 즐겁게 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졌다"면서 "경찰분들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따뜻하고 우리 생활 가까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깨달음을 전했다.



원년 멤버인 신현준은 시즌 1,2와 가장 다른 점에 대해 "여순경 이청아가 들어왔을 때, 기존의 오빠 순경들의 변화된 모습이 재미나더라"고 꼽았다. 그는 "숙소는, 화장실은 어떻게 쓰나 걱정했는데 청아 씨가 잘 해주셨다. 특히 경찰분들이 너무 좋아해주셔서 시즌 1,2보다 더 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파 같은 이청아의 새로운 매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정진 역시 "리얼라이프 동거 스토리처럼 됐는데, 저희가 오히려 편했고 이청아 순경한테 많이 배우고 온 것 같다. 정신연령이 저희보다 높구나 느꼈다. 제가 원래 주방을 담당했는데, 이청아 씨가 솜씨를 발휘해줬다"면서 칭찬했다. 



또한 이번3가 달라진 점은 기존의 농촌이 아닌 어촌을 배경으로 한다는 점. 울릉도에 갈 계획이다. 신현준과 이정진은 아직까지 울릉도에는 못 갔다면서, 두려움과 기대감이 크다고 전했다. 



황성규 PD는 시즌3까지의 비결에 대해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는 예능이 필요한데, 시청자들에게 잘 파고들었다고 생각한다. 신현준 선배님, 이정진 선배님, 오대환 선배님, 이청아 씨 같은 경우, 자기들이 힐링을 받고 간다. 그런 진정성들이 시즌3까지 오게 된 것이 아닌가 싶다"고 짚으며, 더욱 기대를 당부했다.



‘시골경찰’ 은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치안센터의 순경으로 생활하며 모든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시즌3에서는 사건 사고 없는 평화로운 시골 마을에서 순경이 된 출연진들이 주민들과 함께 어우러져 생활하며 벌어지는 각종 에피소드를 보여줄 예정이다. 16일(월)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첫방송.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손효정기자 shj2012@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