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지킬 것"…'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공백 채운 고군분투 [종합]

기사입력 2018-04-16 15:55:56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방송인 정찬우가 공황장애로 방송 잠정 하차를 알렸다. '컬투쇼' 김태균은 정찬우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홀로 고군분투를 하며 청취자들을 만났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는 김태균이 홀로 오프닝을 시작했다.



앞서 지난 15일 정찬우는 '컬투쇼'를 통해 활동 중단을 알렸다. 공황장애로 활동 잠정중단을 하는 것. 정찬우는 출연 중인 '컬투쇼', '안녕하세요', '영재발굴단' 등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컬투쇼'는 김태균 홀로 진행을 하게 됐다. 김태균은 오프닝부터 홀로 고군분투 했다. 특히 1인 2 목소리로 오프닝을 하며 정찬우의 빈자리를 채우기도.



김태균은 "아시는 분들을 다 아시겠지만 12년 째 함께 한 찬우 형이 여러가지 사정으로 잠정 휴식을 취한다. '컬투쇼'는 계속된다. 이 자리를 지키는게 내 의무라고 생각한다. 오늘은 김태균과 함께 놀아보자"라고 밝혔다.



김태균은 돌림판 이벤트로 방청객들과 시간을 갖기도. 김태균은 방청객들의 열띤 반응에 감동했다.



3, 4부에서는 뮤지, 문세윤이 출연했다. 이들은 성대모사와 청취자들의 사연을 소개하며 풍성한 시간을 전했다.



김태균은 "저는 계속 컬투쇼를 지키겠다. 친구가 되어주겠다. 계속 사랑해달라"라고 마무리 인사를 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캡처




김가영기자 kky1209@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