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김정현, 여심 모르는 농담... 정인선 정색

기사입력 2018-04-17 00:00:22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김정현의 농담에 정인선이 정색했다. 



16일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방송됐다. 



이날 동구(김정현)는 한 달 일정의 출장을 앞두고 “그동안 윤아 씨랑 솔이가 엄청 보고 싶을 거예요”라며 지극한 애정을 밝혔다. 



잘 다녀오라는 윤아(정인선)의 인사에 동구는 “제가 딴 여자한테 홀랑 넘어갈까봐 그렇죠”라며 농담을 했다. 



이에 윤아의 표정이 굳은 것도 당연지사. 동구는 “윤아 씨 웃으라고 농담한 거예요”라며 진땀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