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방은희, 이운재 딸 눈독 “내 아들이 좋아할 스타일”

기사입력 2018-04-17 20:35:46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전 축구선수 이운재의 딸 윤아 양이 무용소녀의 자태를 뽐낸 가운데 방은희가 눈독을 들이고 나섰다. 



17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에선 이운재 윤아 부녀가 출연했다. 



윤아 양은 중학교 3학년으로 한국무용이 푹 빠진 무용소녀다. 이운재는 “윤아가 중3이 되면서 의젓해졌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딸의 변화에 반색했다. 



이날 무용 중인 윤아 양의 모습이 공개된 가운데 방은희는 “내 아들 두민이가 좋아할 상이다”라고 외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