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재팬] 토키오 야마구치 타츠야, 여고생 강제 추행 '충격'

기사입력 2018-04-26 08:12:54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일본의 인기 그룹 토키오(TOKIO)의 멤버 야마구치 타츠야(46)가 여고생을 강제 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일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26일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 보도에 따르면 야마구치 타츠야는 자택에서 여고생에게 억지로 키스를 하는 등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사건은 지난 2월 발생했다. 해당 여고생은 야마구치 타츠야가 MC를 맡은 NHK의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알게 됐으며, 당시 술을 마시고 범행을 저질렀다. 여고생에게도 술을 마시도록 권했다는 설도 있으나 이에 소속사인 쟈니스 사무소 관계자는 "여고생은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범행은 여고생의 신고로 경찰에 알려졌다. 해당 여고생은 친구와 함께 야마구치 타츠야의 집을 찾았다가 그의 집에서 나온 뒤 경시청에 피해 신고서를 제출했다. 야마구치 타츠야는 당초 범행을 부인하다 "술을 마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상황.



한편 소속사인 쟈니스 사무소 측은 "술을 마시고 피해자의 기분을 생각하지 않고 키스를 해버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뒤 "피해자에게 따뜻하게 사과하고 화해를 시켰다"고 밝혔다.



야마구치 타츠야는 1972년생으로, 1994년 5인조 그룹 토키오로 데뷔해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08년 일반인 여성과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뒀으나 2016년 이혼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야마구치 타츠야




박설이기자 mans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