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동상이몽] "이혼은 NO"…노사연♥이무송, 25년차 부부 속내

기사입력 2018-05-01 09:11:40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속내까지 털어놓으며, 25년차 현실 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4월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25주년을 맞아 보라카이로 은혼 여행을 떠난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노사연과 이무송 부부는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로맨틱한 와인 파티를 즐겼다. 이때 이무송은 인생 후반전의 모토에 대해 얘기하자고 했다.



노사연은 '정직한 감정'을 꼽으며, "내 마음을 정직하게, 참지 말고 이야기하는 거다. 나는 그동안 그 감정을 쌓아왔다. 이런 마음이 있을 때마다 힘들다고 이야기하면 그걸 받아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무송은 "지금껏 정직한 감정을 보여서 싸운 거였다. 너무 이기적이다. 그동안 내가 싫다고 이야기하면 무시하지 않았냐"고 받아쳤다. 노사연은 "그래 맞다. 당신 힘든 것 받아주지 못했다. 이기적인 것 맞네"라고 응수하며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무송은 자신이 노력하는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노사연은 단둘이 와인 마시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두고 "우리만 안 했던 거다"고 지적했다. 이무송 역시 서운함이 폭발했다. 그는 "그렇게 얘기하면 이상하잖아. 우리가 와인 안 마셨어? 놀 거 다 놀았잖아"라면서 "끝까지 밀어붙이는구만"이라고 분노했다.



감정의 골이 생긴 부부. 녹화가 중단되기도 했지만, 제작진의 설득에 두사람은 다시 자리에 앉았다. 이무송은 "우리 동헌이(아들)도 결혼할 친구 데려올텐데 마음에 안 들면 어떡해?"라고 질문하며 화해를 시도했다.



그러면서 "정답은 내려놔야해. 우리가 이혼하면 우리 아들 결혼식은 어떡하지라고 생각했다"면서 "되도록 이혼은 하지 말자"고 말했다. 노사연 역시 같은 생각을 했는지 공감했다.



이무송은 "부부는 뭘까. 든든하고 좋은 것 같아. 내 뿌리부터 새순까지 다 아는 사람. 그래서 가장 많이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노사연은 "그래서 가장 많은 약점을 알아서 그걸로 공격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하면서 풀리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무송의 "사랑해"라는 말에 "들었어"라고 화답하며, 웃음을 되찾았다.



노사연 이무송은 남녀의 차이로 인한 싸움부터 화해까지, 리얼한 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들의 모습은 실제 부부들을 공감케 했다.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부부계의 바이블에 등극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손효정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