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80년대 아이유' 이경미는 왜 비구니 삶 선택했나

기사입력 2018-05-12 09:56:48



[TV리포트=이우인 기자] '80년대 아이유'로 불리던 가수 이경미의 삶이 재조명되고 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 공개된 것. 



'별별톡쇼'에서는 종교인이 된 스타를 살펴보며 이경미의 사연을 다뤘다. 이경미는 18세 데뷔, 대표곡' '혼자 사는 여자' 등으로 사랑받은 가수. 



이경미는 화장품 음료 등 광고와 잡지 표지모델로 활동하며 하이틴 스타에 등극했다. 10대인 나이에 집 한 채 값인 1000만 원을 광고 계약료로 받을 정도로 인기를 얻었다. 



그런 이경미가 생방송 도중 사라진 것. 당시 언론은 이경미가 행방불명 당했다며 대서특필했고, 가족들도 이경미를 찾았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이경미는 비구니의 삶을 선택했다. 그러나 출가 1년쯤 됐을 때 산에서 쓰러진 남자를 살려냈고, 그 남자와 사랑에 빠졌다. 다시 속세로 돌아온 이경미는 한 달 만에 가수 활동을 재개했다.



행복도 잠시, 이경미가 사랑한 남자는 암 선고를 받고 투병을 앞둔 상태였다. 이경미와 추억을 쌓고 세상을 떠났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이경미는 가족에게 미국으로 떠난다는 말을 남기고 다시 비구니가 됐다. 현재는 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참선을 전하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 '별별톡쇼' 화면 캡처 




이우인기자 jarrj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