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건강하세요"…'하룻밤만 재워줘' 박항서, 베트남 영웅의 눈물 [종합]

기사입력 2018-05-16 00:32:46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하룻밤만 재워줘' 박항서가 이상민, 조재윤이 준비한 이벤트에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15일 방송된 KBS2 '하룻밤만 재워줘'에서 이상민, 조재윤은 박항서 감독을 만나기 위해 베트남으로 향했다. 이날 박항서 감독은 직접 공항에 마중을 나갔다. 그곳에서 사진, 사인 요청을 하는 팬들을 만나 인기를 실감하기도.



비행기가 연착돼 예정된 시간보다 늦게 베트남에 도착한 이상민, 조재윤. 두 사람은 박항서를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마중을 나온 것을 보고 감동해 큰절까지 했다.



이상민, 조재윤은 박항서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상민은 "이상민 씨가 아니라 어머니 때문에 나온 것"이라고 팬심을 내비치기도.



박항서는 이상민에게 "사업하지 말아라"라고 조언을 하기도. 특히 공황장애 약을 먹는 이상민에게 "나도 있었다"라고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특히 박항서 감독은 2002년 월드컵 선수들과 연락을 하느냐는 질문에 "1년에 한 두번 모임을 한다.  지금은 김병지 회장이다"라고 설명했다.



박항서 감독은 3개월 만에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쓴 인물. 그는 '부담감이 없었느냐'라는 질문에 "베트남에 왔는데 장난이 아니더라. 우리 선수들이 잘 해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었지만, 이걸 어떻게 기대치에 돌려드릴지 생각하면 부담이 오더라. 감독으로서 역할을 2배 이상으로 하고 선수들은 열심히 하면 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상민, 조재윤은 한국에서 준비한 음식을 준비했다. 박항서가 좋아하는 매운탕부터 간장게장까지. 박항서는 이를 보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상민, 조재윤이 준비한 밥상을 폭풍 먹방했다. 말도 하지 않고 먹어 스태프들이 난감해 했을 정도. 박항서 감독은 "진짜 맛있게 먹는다"라고 인정하며 폭풍 식사를 마쳤다.



식사를 마친 박항서 감독은 경기를 회상하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1승이 목표였다"라고 털어놓기도. 식사 준비에 감동한 박항서 감독은 "잘 데를 못 구하면 내가 늦게라도 쫓아가겠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때 이상민이 영상 하나를 꺼냈다. 박항서 감독을 위해 준비한 것. 박항서 감독의 고향, 집의 영상을 담았다. 박항서 감독은 이를 보고 함박 미소를 지었다.



특히 박항서 감독은 영상 속에 고향 친구들이 나오자 눈물을 흘렸다. 박항서를 생각하는 친구들의 진심. 박항서는 눈물을 쏟았다. 특히 박항서는 "어머니 건강하세요"라는 영상 편지를 남기며 또 한번 눈물을 보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김가영기자 kky1209@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