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황보미, 스포츠 아나운서의 고충 “먹지 못하는 고통”

기사입력 2018-05-16 23:23:04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방송인 황보미가 스포츠 아나운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황보미는 1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황보미는 마이크보다 닭다리를 잡는 게 좋다는 ‘치킨중독자’.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동했던 그녀의 고충도 이와 일맥상통했다. 황보미는 “일을 할 때마다 치킨 고문을 그렇게 당했다. 야구장에 가면 항상 치킨 냄새가 난다. 그런데 일할 땐 먹을 수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녀는 “지금은 일 그만두고 원 없이 먹고 있다”라며 사연을 마무리 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