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이슈] "'버닝' 진정한 걸작+쇼킹…올해 칸 최고의 영화"

기사입력 2018-05-17 06:04:47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에 칸영화제 현지 극찬이 쏟아졌다.



16일 오후 6시 30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초청작 '버닝'의 갈라 프리미어 상영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창동 감독과 이준동 대표,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상영 직후 약 5분간의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8년 만에 신작을 내놓은 이창동 감독에 대한 환호와 박수가 2300석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채웠다.



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위원장은 '버닝'에 대해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렬한 영화"라며 "순수한 미쟝센으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는 찬사를 전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은 칸영화제에서 본 최고의 영화다. 진정한 걸작"이라며 "이창동 감독은 최고의 연출력으로 세 명의 배우들에게 최고의 연기를 이끌어냈다"고 극찬했다.



이어 "관객들로 하여금 흥분되고 심장이 멈출 듯한 경험을 안겨준다. '버닝'은 위험하면서도 아름다운, 쇼킹하면서도 놀라운 영화"라는 찬사를 덧붙였다.



'버닝'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유아인), 벤(스티븐 연), 해미(전종서)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 한 사건을 그린 작품. '밀양'으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전도연), '시'로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의 신작이다. 5월 17일 국내 개봉한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