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현장] '버닝' 이창동 감독 "NHK서 무라카미 하루키 영화화 제안"

기사입력 2018-05-17 19:54:50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이창동 감독이 연출 계기를 전했다.



17일 낮 12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버닝'(이창동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이준동 파인하우스필름 대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버닝'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유아인), 벤(스티븐 연), 해미(전종서)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 한 사건을 그린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1983)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이창동 감독은 "일본 NHK에서 무라카미 하루키 단편소설을 영화화해달라고 제안했고, 나는 제작을 맡고 젊은 감독에게 기회를 주고자 했다. 여러 사정상 이뤄지지 못했고 오정미 시나리오 작가가 '헛간을 태우다'를 영화화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다.



이어 이창동 감독은 "처음엔 쉽게 영화화하기 힘든 소설이라고 생각했지만, 소설의 미스터리한 점이 요즘 세상, 젊은이의 이야기로 확장시킬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영화화 계기를 밝혔다.



'버닝'은 '밀양'으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전도연)을, '시'로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폐막식과 시상식은 19일 오후 7시 열린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김수정기자 swandiv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