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2’ 韓 매운맛→놀이동산 마음껏 즐긴 스페인 긍정 마초맨 [종합]

기사입력 2018-05-17 22:04:53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스페인 친구들이 한국의 매운 맛부터 놀이동산까지 다양하게 즐겼다. 무엇이든 해보려는 긍정 마초맨이었다.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이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는 스페인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에서 장민은 스페인 친구들과 족발 맛집으로 갔다. 한국의 대표 매운맛 불 족발까지 주문했다. 하지만 매운맛에 약한 네프탈리는 힘들어 했다. 결국 물과 음료수로 매운맛을 달래려 애써 눈길을 끌었다.



다음 날, 스페인 친구들은 놀이공원으로 향했다. 이동할 때도 “정말 좋은 도시다” “아름답다” 등을 연발하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택시 운전기사에게도 적극적으로 말을 걸어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놀이동산에 도착한 스페인 친구들은 들떴다. 한국 여행 전부터 판다를 보러 갈 생각에 더욱 그랬다. 판다를 본 세 친구는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후 동물원 이곳저곳을 구경하며 즐거워했다.



하지만 고소공포증이 있는 아사엘은 놀이기구를 타기 전부터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롤러코스터 운행이 종료되자 스페인 친구들은 “한 번 더”를 외쳤다. 네프탈리는 “살면서 타본 놀이기구 중 최고였다”면서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먹방도 계속 됐다. 스페인 친구들은 경쟁적으로 고기를 먹었다. 젓가락질도 잘했다. 많이 먹기 대결은 무승부로 끝났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화면 캡처




박귀임기자 luckyim@tvreport.co.kr